Organic Cafe

테이크아웃드로잉에서는 드로잉을 주제로 작품을 소개하면서 현대미술작가들이 제안하는 드로잉을 지지하고, 드로잉을 실천하기 위한 방법을 함께 찾아갑니다. 레지던시 작가등의 주제를 메뉴로도 만날 수 있습니다. 해당 작가들의 작업을 Show 메뉴에서 찾아보세요. 메뉴와 맞춰보는 재미가 있습니다.
Takeout drawing introduces the concept of drawing through selected artworks, supports visionary drawings from contemporary artists, and explores ways of realising drawing as a practice. The creativity of the residency artists is also shown in the menu.

Drawing Menu

munu-d01

D19. 빙산 마끼아또 Iceberg Macchiato / Iced 6,000

드로잉19. 구현모 작가가 집에 숲과 번개를 들여놓는다면 바리스타는 잔에 무엇을 들여놓을 수 있을까? 우유로 만든 빙산 모양의 얼음에 에스프레소. 주의사항 – 우유얼음이 코를 찌를 수도 있습니다.
A cold dessert co ee with a dark, sweet avor inspired by the idea that if the artist Koo,Hyunmo, in drawing no.19 could bring a forest and lightening into a house, what could our barista bring to a cup of co ee? Served gently by pouring espresso onto an iceberg shaped icecube made of milk. Tip — The tip of milky ice might poke your nose.

munu-d02

D26. 폭풍개미 Storming Ant / Iced & Hot 7,000

세계를 떠돌아다니며 폭풍을 일으키고, 섣불리 다가갈 시 연기처럼 사라진다고 기록되어 있다. 드로잉26. 연기백 작가의 ‘개미드로잉’에서 상상한 유기농 검은깨와 부드러운 우유의 달콤 고소한 만남. 사용법을 참고해주세요.
A drawing of encyclopedic knowledge : ants stirring up the storm- a record of ants raising up storms by their wandering around the world and yet disappear like a smoke once approached. A menu inspired by Ants Drawing, drawing no. 26 by artist Yuon, Kibaik. A mellow rendezvous with organic black sesame seeds and smooth milk. Please refer to the manual for details.

munu-d03

D33. 파도 Pado / Alcohol 10,000

드로잉33. 제로랩의 “디자인은 잘못되지 않았다”에서 훔친 파도. 위태로워 보이는 파도는 언제 몰아닥칠지 모를 만큼 고요하다. 소리 없이 못된 짓을 저지를 당신처럼. “파도 : 강렬한 심리적 충동이나 움직임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The wave stolen from Zerolab’s “Design is Not Wrong”. The wave is calm, hiding its unknown moment of raging waves that could almost over ow. Like yourself who could do a wicked thing in silence. Before the wicked moment, perhaps there will be a good result with a sip of this.

munu-d04

D52. 지구의 역사 Story of Hyperspace / 9,000

블루큐라소, 버터바닐라-우유, 에스프레소가 층을 이룬 음료. Drawing 52 신제현의 한남스타일과 동행하며 보듬음이 필요한 지금 / 개개인의 삶이란 지구 / 테이크아웃드로잉이라는 지구. 힘들 때마다 떠올리곤 합니다. 프랑스 아를에서 사랑하는 친구들과 캠핑하며, 셀 수 없이 반짝이는 별과 별똥별을 바라보던 행복한 기억을. 괜찮아요. 기억 속 아름다운 시간의 지층은 쉽게 무너지지 않아요.
The moment we need hug going through D 52. Hannam Style/ layer of each life/ earth of Takeout Drawing. (Blue curacao/ Butter vanilla milk/ Espresso) It’ll be all right. The dimension of beautiful times in our memory doesn’t collapse easily.

munu-d05

D20. 어떤 초코 A Certain Schoggi / Iced 8,000

어떤 박사/어떤 우물/어떤 혁명/어떤 드로잉 / 어떤 틀을 부수는 것은 그저 스푼 하나와 용기가 필요 할 뿐. 드로잉20. 박우혁의 드로잉에서 영감을 받은 다크초콜렛, 유기농 건자두, 유기농 얼그레이의 상쾌한 아이스 초코.
Refreshing ice chocolate in rich dark chocolate, organic dried plums and organic earl grey, inspired by drawing no. 20 by artist Park, Woohyuk. Breaking certain ways and boundaries doesn’t take great courage or hesitation. You just need a spoon.

munu-d06

D27. 진달래 에이드 Jindallae Ade / Iced 8,000

드로잉27. 건축가 민현식의 ‘봄과 진달래’ 그 찰나의 봄날은 진달래 향이 코끝에 머무를 때 즈음 흘러가고 다시 찾아오기까지 꼬박 1년. 상큼한 생 레몬과 향긋한 시나몬 플럼으로 진달래 빛 봄.
A mixing of “spring and Jindallae” in a glass, as in drawing no. 27, by Architect Min, Hyunsik. A brief spring has gone, leaving behind a fragrant lingering touch of Jindallae in our noses and it will take one long year to return to us. Jindallaer-coloured spring is placed with crisp lemon and a oral cinnamon plum.

munu-d07

D46. 개나리 요거트 Gaenari Yogurt / 8,000

드로잉46. 라티프 아하메드 “ONE WORD A DAY”에서 피어난 개나리, 개나리로 바위를 친다. 설령 깨지지 않는다 해도, 무모한 짓이라 해도, 봄이 찾아 올 그때까지, 이런 개나리 같은! 직접 만든 유기농 요거트와 개나리색 망고의 달콤한 조화. 개나리의 꽃말 – 희망
The drink came from DRAWING 46 Lateef Alahmed “ONE WORD A DAY”. Although it seems it’s an useless motion, throwing forsythia against the rock still has its meaning. Sooner or later spring will come. You will see fantastic harmony of homemade yogurt and forsythia-colored mango. Floral language of forsythia is Hope.

munu-d08

D51. 페이퍼 에일 Paper Ale / Iced 8,000

드로잉 51의 Paperback Writer, Paperback Artists에서 온 종이 한 장. 이 종이를 베스트셀러로 만들 한 잔. 글이 없는 베스트셀러, 글이 없는 책을 만들어보자. 글쓰기가 싫으니까.
Words can’t explain how much i hate writing! It’s a book written with not a single text, a bestseller without words. its not JUST ginger ale and for gods sake theres no alcohol.

munu-d09

D24. 폴의 머랭공장 Paul’s Meringue Factory / Hot 7,500

드로잉24. 거품마을엔 머랭공장을 지키는 강아지 “폴”이 있어요. 요즘 들어 머랭을 훔치려는 도둑들이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지요. 커피에 머랭을 찍어 먹는 것이 대유행이라 머랭이 없어 난리거든요! 우유가 들어간 에스프레소 위에 달콤한 머랭지붕을 올려드립니다.
In a bubble village, there is a dog named “Paul” guarding the Meringue Factory.
These days, the numbers of thieves stealing meringues are gaining. Why do they increase? Now in the bubble village, dipping meringues into co ee is quite the thing there. The village is in chaos as it is running out of meringues. A story of fantasy from a fairy-tale village. The sweet treat is placing a meringue roof on the top of your cup of espresso with milk inside.

munu-d10

D31. 초콜렛 이슈. 모어 플리즈! Chocolate issue. More please! / Cake 7,000

드로잉31. 김광철 편집장은 사람들과 소통하고
싶은 것을 주제로 한 장의 포스터를 만들어 달라고 요청했다. 나의 포스터는 초콜렛이다. 초콜렛을 떠올리는 순간, 초콜렛을 쥐는 순간, 초콜렛을 너와 나누는 순간, 혀(입술)를 넘어 육체를 넘어 마음을 움직이는 무언가가 시작된다. MORE PLEASE.
The editor wanted me to make a poster that presents desire for communication. My poster, is chocolate. Thinking about it, grabbing it. sharing the chocolate with you moves my heart owing down my lips, my tongue. A magical chocolate ‘cake’ sweeter than a kiss, MORE PLEASE.

munu-d11

D34. 햇살 다람쥐 Flying sun-squirrel / Iced 8,000

드로잉 34. 김혜나&우국원 작가의 “스테잉 얼라이브”에서 태어난 다람쥐. 햇살이 가득한 날에만 무리지어 출몰하고, 흐린 날엔 구름 위에서 잠을 잔다. 운이 좋다면 하늘 위에서 춤추는 그들을 볼 수 있을지도. 유기농 선빔tea와 탄산수를 즐기는 크랜베리 다람쥐.
Squirrel born in “Stayin’ Alive” of Kim Hyena & Woo Kukwon. They appear only on days lled with sunlight and on gloomy days they sleep on clouds. If you are lucky, you may be able to see them dancing high up in the sky. Cranberry squirrel that enjoys drinking organic sun beam tea and soda water. Hidden story – they say these squirrels are a natural enemy of storming ants.

munu-d12

D54-55. 싱글러브유-오이맛사지 Cucumber- Rosemary Cocktail / 8,000

오이, 로즈마리, 레몬으로 시원한 청량감과 상큼함 이 세 배! Drawing 54 – 55. 싱글러브유-오이맛사지 의 단어처럼 말도 안되는 조합의 재료들이 묘한 조화를 이룹니다. 고무줄 놀이를 하며 부르는 입에 착착 붙는 싱글러브유-오이맛사지 찬트처럼 상상 이상의 맛과 울림이 테이크아웃드로잉 공터에 울려 퍼집니다.
Three times of refreshment with cucumber, rosemary and lemon. These ingredients are unbelievably harmonized well, like the title of ‘Drawing 54-55. Single love you – Cucumber massage’, which doesn’t sound make sense. The unimaginable taste and echo of the chant ‘Single love you-Cucumber massage’, which used to be sung when playing jump rope in empty lot, is resonated around empty space of Takeout Drawing.